사용자 삽입 이미지

Wikipedia에 따르면 최초의 마우스는 1963년 발명되어 이후 1994년 매킨토시에 쓰이면서 널리 퍼졌다고 하더군요. 키보드에 의한 텍스트 위주의 컴퓨팅 환경에서 그래픽 위주의 환경으로 바꾸는데 일등 공신은 바로 마우스라 봐도 딱히 틀린 말은 아니겠지요.

그렇다면 마우스가 개발 된 후 가장 획기적인 변화는 뭐라고 생각하시나요? 옵티컬 센서의 채용이나 무선화, 추가버튼의 채용 등등 여러가지 기능이 이후 마우스에 추가되었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스크롤 휠의 채용이 최초의 마우스 발명 이후 가장 획기적인 변화라고 생각합니다. 일반적으로 가로가 길쭉한 컴퓨터의 모니터 환경과 일반적으로 세로가 길쭉한 종이문서간의 부조화한 격차가 바로 이 스크롤휠 하나로 극복되었다고 생각하니깐요.

사실 일반적인 워드프로세서 화면이나 웹페이지를 계속 읽어나갈 때 보통 윈도우 오른쪽에 달려있는 스크롤바는 가장 많이 쓰는 부분이지만 그 두께는 너무나도 얇아 커서를 옮겨 선택하려면 매우 신경쓰이는 부분이었는데, 스크롤휠의 도입으로 더이상 페이지를 읽어나갈때 스크롤바를 선택하려 애쓸 필요가 없어졌지요. 마치 책을 읽을때 책장을 넘기는 것에 대해서 아무도 신경쓰려(annoying)하지 않는것처럼 말입니다.

우연이었을까요? 이 스크롤휠을 가장 처음으로 대중화시킨 것은 MS였습니다. 1995년 스크롤휠이 발명되었지만, 메인스트림으로 나온것은 1996년의 MS 인텔리마우스에 의해서였지요. 당연히 Windows에 제일 처음 도입되었으며, PC에 도입된 그 어떤 장치보다 빠른 속도로 대중화되어 지금은 스크롤휠을 채용하지 않은 마우스를 찾기가 어려울 정도입니다.



하지만, 역시나 MS는 인터페이스에 대해서 별 생각이 없었는지 거의 자신들이 원조라 할 수 있는(마우스 자체는 애플과 전혀 상관없는 곳에서 발명되었지만, 애플팬들은 매킨토시를 통해 애플이 마우스의 원조격이라 주장하듯) 이 스크롤휠을 10년 넘게 썩혀 왔습니다. 웹브라우저에서 페이지를 넘길때 사용하는 용도 이외엔 그 어떤 창의성도 찾을 수 없었죠. 그런데 이번 Windows Vista의 인터페이스를 보면서 드디어 MS가 이 스크롤휠을 사용하는 방법에 대해 관심을 가진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Windows XP까지의 시작 인터페이스



간단히 그림으로 보면 더 빠르겠죠. Windows XP까지의 시작버튼을 통한 프로그램 탐색 과정은 위 그림에서 볼 수 있듯 지리한 마우스의 이동 과정을 거칩니다. 자주 쓰는 프로그램을 따로 빼내는 것이 편하긴 하지만 세상일이 예측한대로만 되지는 않죠. 안쓸것 같은 부분도 찾아서 쓸 때가 있고, 또 꼭 그럴때면 잘 안되는 소위 "개똥도 약에 쓰려면 없다는" 법칙이 통하는게 현실입니다. 하지만 Windows Vista의 시작버튼을 통한 탐색 과정을 보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Windows Vista의 인터페이스. 스크롤휠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 버전의 Windows에 비하면 프로그램 탐색을 위한 마우스의 움직임이 스크롤휠로 인해 비약적으로 줄어들었습니다. 실제 원하는 프로그램을 찾기 위해 마우스 커서의 이동범위는 저렇게 대충 놓는 곳으로 한정되지요. 나머지는 그저 스크롤휠의 움직임에 맡기면 됩니다. 드디어 스크롤휠 탄생 10년이 훨씬 지나서야 MS는 그 또다른 사용법을 찾아낸 것이지요. 물론 결과는 매우 훌륭하다 생각하구요.

물론, 역시 MS답게( :D ) 더이상 편리한 인터페이스에 대한 획기성은 쉽사리 보이지 않습니다. 상상력의 부재라고나 할까요? 개인적으로 위 화면처럼 개인폴더를 따로 메뉴화시켜서 시작버튼을 통해 탐색하길 즐겨하는데, 이 부분에선 여전히 과거의 불편함 - 특히 파일 숫자가 많을때 - 이 고스란히 남아 있습니다.

절반의 가능성을 보여준 것도 있습니다. 바로 이전 포스트에서 잠시 나왔던 Flip 3D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 역시 스크롤휠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기본 2버튼 + 1스크롤휠이 일반적인 보통 마우스에선 따로 Flip3D를 위한 단축키 지정이 여의치 않기 때문에 절반은 무용지물이나 다름없죠. 아마 대부분이 윈도우키 + Tab키로 Flip 3D를 구동시킬 것이고, 굳이 마우스 휠을 쓰고자 한다면 윈도우키 + Ctrl + Tab키 조합이라는 다소 아크로바틱한 손동작을 써야만 - Flip 3D가 고정됩니다 - 스크롤휠을 간신히 쓸 수 있으니깐요. (개인적으로는 7개 버튼이 달린 마우스를 사용하는지라 꽤 편리하게 쓰지만... 어디까지나 개인적입니다.) 만약 Mac의 마이티마우스를 통한 Squeezing처럼 화면전환을 위한 버튼을 일반화시켰다면 Flip3D는 또다른 결과를 냈을지도 모릅니다. (뭐... 이제까지의 전례를 봤을때 손닿기 쉬운 위치에 그런 버튼을 놔뒀다면 또다른 엄청난 비난을 양산할 가능성도 높습니다만...)


MS의 이제까지 행보를 보면 참 답답한 점이 많습니다. 과거 빌게이츠의 자서전이었던 "미래로 가는 길"에서 지적했던 OS/2 개발시 거대집단의 비효율성을 보였던 IBM의 행태를 이제 MS가 따라가고 있다는 느낌이 많이 들더군요.

그 대표적인게 바로 이번 포스팅에서 보인 스크롤휠을 이용한 인터페이스고요. 드디어 MS가 한건 했다는 느낌이 들지만, 그것이 제품 전체를 대표할정도로 인상적이지 않고, 여전히 보수적인 - 그러면서 답답한 모습을 보이고 있지요. iPod가 클릭휠을 통해 그 정체성을 나타냈듯, 분명 Windows Vista도 스크롤휠의 사용을 통해 보다 확실한 정체성을 보일 수 있었을텐데 그러지 못한건 점점 MS가 침체함을 나타내는것이라고도 보입니다.

하지만 늦게나마 Office 2007이나 Windows Vista에서 새로운 인터페이스를 시험하는 모습을 볼 때 뭔가 달라진 모습을 앞으로 보일것이라는 긍정적인 생각도 들게 만드는군요. 언젠간 애플 따라쟁이라는 말도 벗어버릴 수 있겠지요. :D
Posted by MaanMa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뮤프리 2008.02.10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도 이해할수 없는 것은
    Flip 3D로 창간 전환을 하는 사람이 있을지의 여부입니다.
    다들 Alt Tab 키로 창간 전환을 하지 않을까요?
    가끔 심심할때 Filp 3D 감상하고...

    • 2008.02.10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창이 많을 경우엔 Flip 3D로 하는게 빠릅니다. ALT + TAB은 5칸 뒤에 있는 어플리케이션으로 이동하려면 탭을 다섯번 눌러야 하지만, Flip 3D는 윈탭에서 마우스휠을 쓰거나 그냥 바로 원하는걸 클릭함으로써 넘어갈수 있으니까요.

    • MaanMaan 2008.02.10 1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반 유저들이 Alt Tab을 가장 많이 쓰는 경우는 아무래도 게임하다 중간에 빠져나올때인데, 아직 드물겠죠. 이 경우엔 작업창 탐색이라기보다는 순수 창간 전환의 목적으로 쓰이겠습니다만. :D

  2. snowall 2008.02.10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눅스에서 휠 돌리다보면, 가로 스크롤바에서 휠 굴리면 가로로 가는게 편리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창을 굳이 포커싱 하지 않아도 밑에 있는 창 위에 마우스를 놓고 휠을 굴리면 밑에 있는 창이 스크롤 되는 것도 좋아보여요.

    • MaanMaan 2008.02.10 1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매우 편리하네요. 세로스크롤만큼이나 필요성이 증가하는 가로스크롤에 대한 좋은 방법인것 같습니다.
      사실 인텔리마우스에 도입된 스크롤휠은 최고였지만, 가로스크롤을 위한 틸트휠은 최악입니다. 하물며 그 위치에 볼이나 스틱, 센서 달아놓은것도 마찬가지구요.

      이래저래 가장 좋은 인터페이스는 기존 장치에 별 수정 안하고 있는 상태에서 방법을 찾는게 역시 제일 좋다고 생각되네요. :D

  3. A2 2008.02.10 1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스타의 새 메뉴는 별 생각이 없었는데 휠을 이용해 편리하게 쓰라는 의미군요. ㅋ
    창 전환은 익스포제가 제일 편한거 같아요.

    • MaanMaan 2008.02.10 1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꼭 그렇다기보다는 마우스커서 이동의 최소화에 의의를 두어 봤습니다. 안썼을땐 별 불편함을 몰랐다지만, 비스타를 쓰다가 XP로 넘어갔을때 은근히 짜증나는 부분이었거든요. 좋은 인터페이스의 조건 중 하나가 원하는 작업에 빠르게 도달하기 아니겠습니까... ^^

      역시 익스포제는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비스타가 완전히 따라하긴 뭣하더라도 따라하고싶다는 의도가 여기저기 드러나지요. 윈도키 + Tab키를 누른 상태에서 익스포제처럼 원하는 창을 클릭하면 그 창이 제일 앞으로 오는것 처럼요. 문제는 배열이 배열인지라 몇개의 창 이상 겹치게 되면 그렇게 못하는 부분이 생긴다는 것이지만요. 이래저래 Flip3D는 반쪽짜리 인터페이스입니다.

  4. object 2008.02.10 1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스타 이전의 시작메뉴는 1024x768 처럼 작은 모니터에 그리고 프로그램이 적게 깔렸을 때는 편리하지만 24인치 모니터가 점점 보편화되고 깔리는 프로그램의 수가 많아짐에 따라 그 만큼 마우스 이동거리도 커지는 등 문제가 발생하는 것이죠. 그 만큼 컴퓨팅 환경이 바뀜에 따라 인터페이스도 바뀌어야하는 것이겠지요.

    참고로 MS도 요즘 HCI 및 usability 쪽으로 사람들을 엄청 뽑고 있으니 점점 나아지리라고 봅니다. 특히 오피스 2007의 리본 인터페이스를 보면 충분히 기대할만하죠. 저는 리본 인터페이스를 굉장히 높게 평가하는데 많은 분들은 과소평가하시는 것 같더군요. 아마 애플에서 나왔으면 난리가 났을법한데 -_-; 언급하신 마우스 이동거리에 신경쓴 부분도 많이 보입니다.

    비스타 에어로 위에서 구현된 엑스포제 클론 중 최고는 http://insentient.net/ Switcher라고 있습니다. DWM API만 가지고 만들 수 있습니다.

    다만 해상도가 큰 모니터에서는 많이 부드럽지 못합니다. 이거 만든 친구가 MS에서 일하는 녀석인데 메일로 어떻게 DWM 팀에 연락해서 좀 빠르게 최적화 못하냐고 물어봤지만 그런건 힘들다고 하더라구요.

    • xacdo 2008.02.10 14: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의합니다. MS와 Apple의 인터페이스는 업계 최고 수준이죠.

    • MaanMaan 2008.02.11 0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프로그램 소개 감사합니다. 윈도우가 뭐라뭐라 욕을 먹어도 쓸수밖에 없는것이 필요로 하는 소프트웨어는 전세계 누군가에 의해서 꼭 개발이 되어있다는 점이겠죠. 가히 엄청난 수의 개발자... 그들이 바로 윈도우 최고의 강점이라 생각합니다.

  5. 환상경 2008.02.10 14: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제가 생각하기에는 Windows Vista의 시작메뉴는 Wheel의 최적화라기보다는 Indexing을 도입하였기 때문이라고 여겨집니다.
    시작메뉴에 보시면 검색항목에 찾고자 하는 프로그램 몇개단어만 입력해도 바로 검색이 되는지라 따로 메뉴를 만들필요가 없었던것이지요

    (개인적으로 불만인사항 -_-ㅋ Windows XP까지는 제가 카테고리별로 시작메뉴를 편집해서 사용했는데 Vista는 그게 불가능하더라구요 -0-)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

    • MaanMaan 2008.02.11 0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Mac OS에 도입된 검색기능인 Spotlight는 맥유저들에게 열화와 같은 성원을 얻는 반면, 비스타에 도입된 검색기능은 시스템을 무겁게 만드는 원인으로 비난을 받더군요. XP에서 구글데스크탑을 설치했을때보다는 체감적으로 훨씬 가벼운데도 말입니다.

  6. SSen 2008.02.10 1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ㅡ ㄴ ㅡ;;; 휠이 사라져갈 시점에서 휠을 사용한 시작메뉴 인터페이스를 도입한게 상당히 난감하죠. 타블렛PC 나 터치인터페이스의 대중화가 점진적으로 확대되는 (특히나 MS 자체가 타블렛PC 를 엄청나게 지지하고 있는...) 시점에 바꿔놓아서 상당히 불편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office2007 에서 아이콘이 대빵 커진데에는 모니터 사이즈도 그렇지만, 미세한 레벨의 포인팅이 어려운 타블렛이나 터치의 문제점 해결도 고려한것 같던데... 왜 이렇게 클릭하기빡세게 바꿨는지는 잘 이해가 안되더군요.

    • MaanMaan 2008.02.11 0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휠이 사라져가다뇨? 적어도 PC에선 아직 절대급 입력기기가 마우스입니다. 또한 노트북에서 대부분 쓰이는 터치패드의 경우 기존 방식보다 비스타의 탐색과정이 편하다고 생각하구요.

      다만 터치스크린같은 경우는 불편할수도 있겠지만, 이건 얼마전 공개되었던 Surface같은 것에서 나름 해결책을 찾을수 있지 않을까도 싶습니다.

  7. MS 특허 2009.06.16 2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S가 특허를 엄청 많이 냇다고 하죠? 헐 그럼 다른회사가 제품을 만들려고하면 특허에 걸리는게 많아서 결국 못 만들겠네요 MS특허가 1만개가 넘었다고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