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Windows Vista Ultimate에서만 활성화되는 DreamScene 업데이트 화면


즘 비스타에서 드림씬(바탕화면에 동영상을 보여주는 기능)이라는 기능을 보고 문득 든 생각입니다. (뭐 사실 드림씬이 별로 색다른 기능은 아니죠. 이미 이전 윈도우에서 오버레이를 통해 바탕화면에 TV나 동영상을 뿌려주는 기능이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구현됐던걸로 압니다)

사실 바탕화면에
전체 동영상을 띄우는 것은 솔직히 제 기준으로 보면 완전 삽질입니다. 그냥 좀 신기하기나 할 뿐이지, 효용성이 전혀 없지요. 작게는 한두개부터 많게는 수십개까지 여러 아이콘에 의해 가려지고, 특히 요즘은 데스크탑 해상도가 증가하면서 동영상 재생을 위해 쓰이는 시스템 자원도 만만치가 않죠.

이럴바에야 Windows 98에 도입되었던 액티브 데스크탑을 활용하는게 더 낫다고 생각합니다. 바탕화면을 그림파일 대신 웹페이지로 띄우는 것 말이죠. 이미 많은 피씨방에서는 게임 단축키 등을 이렇게 활용하고 있지만 어디까지나 기초적인 활용에 불과할 뿐이고요, 조금만 상상력을 더해보면 플래시를 통해 움직이는 바탕화면을 만들 수 있을뿐만 아니라 심지어 화면 오른쪽의 가젯(위젯)도 따로 프로그램을 띄우는것 대신 웹 기반으로 구동이 가능할텐데, 왜 일찌감치 그 기술을 만들어놓고 전혀 쓰질 못하는지 이해가 안가네요.

이것 말고도 IE4.0때 도입되었던 채널 서비스.. Push라고 해서 당시 각광받는 신기술로 선정되고 그런것 같은데 이것도 썩혀버려서 안타깝고 말이죠. 어찌보면 이건 현재 뉴스RSS의 전신이라 볼 수도 있는건데, 오히려 한참 늦게 뉴스위젯을 도입한 애플이 이 부분의 원조라고 인식되어 윈도우는 애플 따라쟁이라는 명성(?)을 더욱 드높이는 아이러니도 연출하고 말입니다.

개발 당시엔 사양이 높아서 제대로 못쓰였다지만, 지금와선 충분히 잘 쓸수 있을것만 같은데 일부러 묻은건지, 아니면 오래되서 기억을 못하는건지는 몰라도 괜히 썩혀놓는것 같네요. 충분히 잘 쓸수 있을것만 같은데도 말입니다.

어찌됐건 10년 넘게 바탕화면을 오직 그림파일로만 채워넣는게 답답해서 상상력을 한번 동원해 봤습니다. 언제쯤 바탕화면엔 BMP, JPG 말고 다른 효과적인 무언가가 들어갈 수 있게 될까요? 애플 못지 않게 좋은 신기술은 잔뜩 만들어놓고도 전혀 쓰지 못하고 결국 애플 따라쟁이라는 말을 듣는게 MS는 억울하지도 않을까요?


Posted by MaanMa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팝통 2008.02.16 0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PC방 바탕화면에 엑티브데스크탑으로 PC방인근의 광고를 싣기도 했었죠.. 별다른 기술이 없어도 구현이 가능했다는.. 저도 위젯 프로그램설치하는 것보다 이런 방법이 더 편리할 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아니면.. igoogle을 바탕화면에 넣어버리든지..

    • MaanMaan 2008.02.16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전에는 정말 무거웠는데, PC방에서 간혹 쓰이는걸 보면 이제 충분히 가볍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결국 특정 플랫폼 종속적이 될 수밖에 없는 위젯류보다 웹을 이용해 어느 운영체제에서도 동일한 바탕화면 구성을 볼 수 있게 했으면 좋겠습니다.

  2. 재혁 2008.02.16 1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xp에서 액티브데스크탑으로 구글캘린더를 바탕화면 가득 뿌려놓고
    야후 위젯으로 뉴스 피드를 받아다 우측에 띄워놓으니
    접근성/사용성 면에서 이만한 환경을 찾기 어렵더군요.

    개인적으로 최고의 조합이라 생각해 06년부터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중간에 우분투를 설치하고 베릴의 현란함을 맛보기도 했지만
    결국 컴퓨터를 'tool'로 사용하는데 있어서 액티브데스크탑의 존재는
    xp를 떠나지 못하게 하더군요. ㅎㅎ

    • MaanMaan 2008.02.16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래도 오른쪽 구석에 쳐박혀 있는 위젯보다는 바탕화면이 훨씬 넓으니 활용성이 더 크겠지요. 재혁님처럼 사용할 수도 있고, 혹은 플래시를 사용하여 움직이는 바탕화면을 만들수도 있고, 또는 요즘 흔한 FLV 동영상을 사용할수도 있는 등 웹의 다양성을 그대로 윈도우로 옮겨올 수가 있는데 그냥 썩히는 것 같아 아쉽습니다.

  3. galmaegu 2008.02.16 2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 사용자의 직업이나 작업 유형에 따라 액티브 데스크탑이 편리할수도 아닐수도 있습니다

    흔히들 위젯으로 부르는 보조 유틸리티들을 활용하면 사실 시각적으로도 필요한 정보를 제때 쉽게 얻을 수 있는 장점이 있죠

    OA작업을 주로 하시거나 스케쥴관리에 신경쓰셔야 한다면 위에 재혁님처럼 구글캘린더를 띄울수도 있을테구요

    위젯이야 어디 위치가 특별하게 정해진건 아니니까요

    요즘에는 주로 웹브라우저는 컴퓨터 끌때까지는 거의 켜져 있으니, 바탕화면이 가려지기도 할테고, 바탕화면으로 불리는 데스크톱도 하나가 부족하니 맥이나 리눅스에서처럼 기본적으로 가상데스크탑을 지원하는 형태로 더 넓게 사용하는게 현재는 가장 나은 방법 같습니다

    리눅스를 사용하다보니, 데스크탑과 창관리의 편리함에 익숙해진후로는 가끔 윈도우즈에서 작업공간이 좁아 불편함을 느끼기도 합니다 ^^;

    • MaanMaan 2008.02.16 2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본문에서 말했듯 드림씬의 삽질에 화가 나서 대체수단이 없을까 하다가 떠오른 것이 액티브 데스크탑이었습니다. 사양과 용량에서 부담스러운 동영상 대신 벡터기반의 플래시를 바탕화면에 쓴다면 훨씬 의미있을것 같았거든요.

      물론 위젯도 위젯 나름대로 클릭앤드래그 방식으로 위치를 자유롭게 할 수 있지만, OS에 따라 다르게 적용되는 어플리케이션 기반보다는 훨씬 열려있는 웹 기반도 장점이 있을거라 생각해 봅니다. 이왕 MS에서 버린거... 애플이나 리눅스진영에서 제대로 활용해서 MS를 닭쫓던 개로 만들기를 기대해 보렵니다. : )

  4. 하아얀 2008.02.20 1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탕화면에 플래시 가능합니다;;?
    글을 제대로 안읽어서.. 저도 모르겠네요 ^^;;
    하지만 플래시를 바탕화면으로 사용하는것도 꽤나 오래전에 나온걸로 알고있습니다;;
    제 블로그에있답니다;

    • MaanMaan 2008.02.20 1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말이죠. 이왕 있는 것이라면 좀 발전시켜서 더 좋게 했으면 좋을텐데, 비스타부터는 액티브 데스크탑이 아예 빠져 있더군요. 그래놓고 고작 생각한게 그림파일대신 동영상을 넣는 것이니... 많이 서운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