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Windows Me 스크린샷 (출처: Wikipedia)



Windows Vista를 사용한지 1년이 다 되어가는군요. 원래 모험을 그리 좋아하는 성격은 아니지만, 이상하게 Windows만은 초창기에 쓰는걸 좋아하는지라 나온지 얼마 안된것 같은 Windows Vista를 벌써 1년 가까이 써 왔습니다.

사실 개인적으로는 비스타를 그럭저럭 잘 써왔습니다만, 인터넷 상의 여론은 그리 썩 호의적이지 않습니다. 동의하는것도 있지만, 대부분을 보면 이건 비스타만의 문제라기보단 MS 운영체제가 바뀔때마다 앓는 몸살과 같은 것이어서 대충 넘어가는 편입니다만, 이번엔 유독 Windows Me라는 말이 자주 눈에 띄더군요.

Windows Me... 정식 이름으로는 Windows Millenium Edition. 명칭에 드러나다시피 2000년 9월 14일 발매되었고, 대체적인 인식은 모양만 조금 예쁠 뿐이지 내용은 차마 OS라 말하기 민망하다는 평이더군요. 그리고 짧은 시간만에 MS로부터 지원이 끊겼구요. 세간의 평은 비스타가 바로 이 윈도우 미의 뒤를 잇는 운영체제랍니다.

사실 이 OS는 저의 메인컴에 한번도 설치되어본적이 없는 OS라 기억이 가물가물합니다. 경험이라고 해봤자 해외체류기간 중 친구들 컴퓨터에 당시 설치되어 있어서 이것저것 만져본 것과, 대학교 지도교수님 컴퓨터에 이것이 설치되어 있기에 만져본 정도랄까요? 그래도 당시 윈도우 미를 둘러싼 상황이 상당히 재미있게 흘러갔던지라 대충 기억은 합니다.

혹자는 윈도우 미에 대한 MS의 지원이 상당히 짧다고 이야기하는데, 제 경험으로는 지원 자체가 없었습니다. 오히려 왜 당시 지금 시기에 이것이 나왔을까? 하는 의문만 들었죠. 이미 95/98 커널은 폐기하고 NT커널로 통합한다는 MS의 발표가 있던 상황이었고, 그 1차적 결과로서 윈도우 미 발표 7달전, MS 최고의 운영체제라 평가받는 윈도우 2000이 2000년 2월 17일 공개되어 있었습니다.

윈도우 2000이 물론 기업용으로 나왔지만, 속을 뜯어보면 이미 윈도우 2000은 개인유저에게 NT커널을 확정짓기 위한 모든 준비가 되어 있던 상황이었습니다. 윈도우 미가 외형적으로 예쁘다곤 하지만, 그 아이콘들의 모양은 윈도우 2000의 그것과 비슷했으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Windows 2000의 스크린샷, Windows Me와 뭐가 다른가요?



게이머들을 염두에 두고 DirectX가 본격적으로 적용되어, 이것이 기업용 운영체제라 해서 게임을 하는데 불편하다거나 그런것이 과거 NT 4.0에 비해 확 줄어들었습니다. 또한 각종 장치 드라이버들도 2000을 기준으로 새롭게 만들어져서, 개인 유저가 이것을 쓰는데 있어서 전혀 불편함이 없다고 해도 무방하다 할 정도였죠. 실제 당시 개발되었던 게임들을 보면 NT때와 달리 Windows 2000 지원이 거의 표준이었습니다.

또한 사양도 상당히 낮은 편이었습니다. 제가 Windows 2000을 주로 썼던 컴퓨터의 사양이 펜티엄 800MHz에 128MB의 램이었는데, 당시 이것이 학교 전산실 사양과 같았으니 딱히 높은 사양이라 보기에도 뭐했었죠.

Windows 98을 쓰다가 Windows 2000으로 넘어가도 딱히 문제가 없던 상황이었는데 생뚱맞게 Windows me 발표? 참 이해하기 힘든 상황이었습니다. 거기에 마켓팅도 별로 없었고(당시 캐나다에 거주중이었는데 오히려 윈도우 2000 마켓팅이 더 활발했었죠), NT커널로 통일을 확정지은 판이었기도 하구요. (2000 발표시 더이상 98커널 OS는 없다고 말해놓고 내놨으니...)

아무리 봐도 95/98 개발팀의 마지막 몽니정도? 딱 이 수준이 Windows Me였습니다. 좀 더 긍정적으로 보면 Windows 98에서 Windows 2000으로 넘어가기 뭣한 좁은 범위의 모자란 사양을 위한 OS 정도랄까요? (95/98 커널은 128MB 이상 메모리를 제대로 운용하지 못하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98SE 후반기 표준사양이 대충 64MB 메모리였으니 96MB정도 메모리를 가진 유저들 정도가 타겟이었을까요?) MS에서 만들어졌지만 MS에서 관심이 없었고, 굳이 팔려고도 하는 물건이 아니었죠. 현재로 돌아와서 보면 Windows Vista와는 차원이 다른 물건이었습니다.

뭐 아마 Windows Vista를 Windows Me에 비교하는건 이런 상황을 고려해서 말한건 아니겠죠. 그냥 XP에 비교하면 최악이다... 이렇게 말하고자 하는것 같은데, Windows Me... 함부로 범접할 만한 OS가 아닙니다. 비스타와 달리 지원 자체도 없었고, 그 누구도 이게 정말 만들어질까 예상치 못한 서프라이즈 파티였습니다.



P.S. 그럼에도 Windows Me의 의의가 없다곤 볼 수 없습니다. 이건 따로 시간을 잡아 포스팅하도록 하죠.
Posted by MaanMa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꼬세 2008.02.01 0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지금까지 microsoft사가 져지른 실수중에 가장 큰 실수는 바로
    Windows 2000을 너무 잘 만들어 버린것이겠죠...
    어도비 제품 계열 덕분에 xp로 넘어오긴 했지만 지금이라도 당장 돌아가고 싶은
    os가 2000 아닐까? 생각됩니다.windows me는 낙동강 오리알 이라고 표현해도 되겠네요..글잘읽고 갑니다.

    • MaanMaan 2008.02.02 0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무 제대로 된 제품을 만드는것도 기업에 있어서 꼭 득이 되는것만은 아닌걸로 알고 있습니다. 타사와의 경쟁에선 좋겠지만, 후속작엔 그만큼 큰 부담으로 다가와서 신규판매에 장애물이 되는 경우가 종종 있더군요.

  2. 위즈 2008.02.15 16: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래도 MS에대한 강력한 거부감 때문에 깍아 내리는 심리도 있어서 그런것 같습니다.
    Me의 경우 개발의 실패가 아니라 영업의 실패 결과라 생각 됩니다.
    비스타역시 정말 잘만들어진 OS 인데 아쉽습니다.

    • MaanMaan 2008.02.15 1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Me는 영업 자체를 크게 하지 않았던걸로 기억합니다. 미리 사망신고를 해놓은 상태에서 물건을 내놓은 기괴한 케이스지요. 처음에 Windows Me 소식을 듣고 왜 저런 물건을 내놓지? 하고 궁금해했던 기억이 나네요. (나오기 전이라 에러 문제는 전혀 몰랐음에도 말입니다)

  3. galmaegu 2008.02.15 2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꼬세님이 재밌게 표현해주셨는데 윈도우즈 2000이 MS사 제품답지않게 너무나도 잘 만들어버린 이유도 있지만, 2000은 9x 계열과는 엄연하게 다른 운영체제였으니까 , 일반인들에게는 쉽게 다가가기 어려운점 또한 있었습니다

    NT를 사용했던 유저라면 몰라도 98을 사용하던 유저들이었다면 관리 도구부터 시작해서 하나같이 복잡하게 느껴질테고, 엔드유저들이 가장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중에 하나인 게임에서도 취약점을 가지고 있었지요 (당시 게임들은 말입니다)

    me 는 그 갭을 줄이기위해 벌인 시도로 생각됩니다

    사용방법이나 , 패턴은 98과 거의 동일하지만

    2000보다 늦게 나온만큼 , 2000에서 취약했떤 UI면에서 개선이 되었고, XP에 적응을 대비하기위해서 도스의 존재가 완전히 사라진 버젼이기도 합니다

    me에서는 도스와 듀얼부팅이 안되었던것 같아요

    저는 그래도 나름 잘 사용했었는데, 2k에 적응된 이후에는 98이나 me나 그나물에 그밥이라는 생각입니다

    블루스크린 안뜨는 윈도우가 있다는것 자체가 신기했었기때문에 2000을 더 사랑하게 된것같기도하네요 ^^

    영업은 나름 했어요 새천년과 함께 하는 새로운 윈도우 ~ 뭐 어쩌구해서 ...

    일단 me 자체가 상당히 이쁘장하기때문에, 큰 거부감없이 다가오긴했었습니다

    개발자 자신도 모를 알수없는 오류가 뜨지만 않았더라도 성공했겠죠 ? ^^;;;

    • MaanMaan 2008.02.15 2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윈미에서 도스를 없앴다는 것도 좀 넌센스였죠. 95때 이미 "Dos is Dead"라는 캐치프레이즈를 통해 상당수의 도스어플리케이션을 없앴고, 98에서 98SE로 넘어올 무렵 사실상 도스는 사라졌다고 봐도 과언이 아닌데 뜬금없이 Me에서 도스를 없앴다고 하니.. 사실상 겉으로 보이는 부분만 없앤것에 불과한데 말입니다. 여전히 방법을 쓰면 도스기반 커맨드 화면을 띄울수도 있었고 말이죠.

      뭐 그렇다고 해서 Me의 발표상황을 이해 못하는 것도 아닙니다. 원래 2000이 개인용 NT로 발표되었으나 썩 반향을 일으키지 못했거든요. 완전 기업용으로만 개발되었다면 당시 개발된 게임들이 2000을 거의 배제했어야 옳겠지만, 사실 2000 발표 후 나온 게임들은 2000의 호환성 확보에 꽤나 주력했었습니다. 당시 기억을 보면 게임용 3D카드도 윈도우 2000용 드라이버 발표에 꽤나 주력했었고요. (괜시리 부두가 생각나네요. 이때쯤 2000용 드라이버 내놓고 바로 망했죠.)

      윈미에 관한 마켓팅이 없었던건 아닌데 참 보면서 어이는 없었습니다. 이미 그 전에 95/98 커널은 죽일거라고 수차례 공식발표가 있었고 주변 상황도 그렇게 돌아가게 다 만들어놓고 뜬금없이 발표했으니 말입니다. 마치 낼모레 건물 철거한다고 날짜까지 받아놓은 상태에서 점포 분양하는 모습이랄까요?

      코드네임과 정식명칭이 같은 유일한 윈도우일겁니다. 그정도로 대충대충 급박하게 만들었죠.

  4. Me쓰는 인간 2008.06.22 0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쪽을 보니깐 저희집에 블루 스크린이 자주 뜨는 이유, 프로그램 대다수가 잘 안 되는 이유를 알았습니다. 정말 저희집 컴퓨터는 친구들이 동정할 만큼 후진 컴퓨터라서 다른 윈도우로 업데이트는 불가능하고 Win 95 이전의 윈도우로는 다운그레이드가 가능하긴 하지만 다운그레이드 해봤자 좋을 거 없어서(Win Vista->Win XP는 사람들이 많이 하지만 지금은 그런 경우랑은 전혀 다르기 때문에) 계속 쓰고 있습니다.(사양은 펜티엄 3에 메모리 63MB, 삼성전자 2001년 제품)[원하시면 지금 제가 쓰고 있는 Win ME 한글판 바탕화면 캡쳐 사진도 보여드릴 수 있습니다. 못 믿으시면 말이죠.] 정말 Win ME가 왜 만들어졌는지 모르겠네요.

    • 오석진 2008.07.05 2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Windows Me의 존재 이유가 궁금하신가요;;;
      사실, Windows Me는 마소의 돈독때문에 탄생된 망작이랍니다..
      Windows 2000이 너무 잘나가서 대충 흉내내서 9x기반으로 만든 건데... 결과는 실패였죠..(제작기간이 너무 짧고, 대충대충 만들었거든요...)
      이 사건으로 마소는 크게 휘청거리다가 XP 덕분에 겨우 한숨 돌리게 됩니다.

  5. ㅎㅎ 2009.02.13 14: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윈도우7이 2010년도에 출시된다고 하면 약 10년정도의 개발과정(2000년도에 휘슬러-블랙콤 프로젝트라는 것이 있었는데 블랙콤이 7입니다)
    윈도우 비스타는 약 5년인데(사실 그 이유는 마소가 너무너무 시간을 끌어서이기도 합니다. 그만큼 XP보다 많이 변했다는 거죠)
    미는 한 1년 이하? 그 정도인 것 같네요.
    진짜 미는 IE 5.5에 WMP 7.1 빼고는 진짜 별로였습니다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