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분투 7.10 스크린샷 (출처: A2님의 블로그)



제 블로그를 보시다 보면 간혹 기분이 애매하신 분들이 계실지도 모릅니다. 안그래도 MS의 독점이 문제가 되는데 다루고 있는 주제는 거의 윈도우 중심적이고, 거기에 좀 과도할 정도로 윈도우를 편애하고 있지요.

어쩔수 없는게, 데스크탑에서 사용해본 운영체제라곤 모두 MS 운영체제밖에 없어서 그렇습니다. MS-DOS 3.3부터 5.0, 6.22를 거쳐 Windows 3.1, 95, 98, Me, NT, 2000, XP, Vista까지 온통 MS운영체제 일색이지요. 물론 용산전자랜드의 맥샵에서 OS X를 조금 긁적거려 봤고, 라이브CD를 통해 리눅스를 한 몇시간 만져봤지만 이건 말그대로 어떻게 생겼는지만 봤을 뿐이지, 사용해봤다 말하기엔 무리가 있습니다. 반면 윈도우의 경우 아무리 처음보는 윈도우라 하더라도 거의 본능적으로 원하는 기능을 찾을 정도로 익숙해져 있고 말이죠.

사정이 이렇다 보니 아무리 장님 코끼리 다리 만지기식 블로그라 하더라도 제대로 써보지도 못한걸 구라를 쳐서 이러니 저러니 하기 무리가 따릅니다. 아무리 제 말의 90%가 거짓말이고, 9%가 사발이며, 1%가 구라라 한들 말이죠... :D

그래도 다시 블로그 활동을 하면서 여러 블로거분들의 블로그들을 알음알음으로 찾아가다 보니 요즘들어 더더욱 OS X나 리눅스를 사용하고 싶다는 욕구가 치솟고 있습니다. 널리 알려진 PC사이트나 PC잡지에서조차 접하기 쉽지 않은 여러 OS의 모습을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설명하고 있기 때문이겠죠.

그 중 오늘따라 저의 마음을 끈 화면이 있었으니, 바로 제일 앞에 있는 우분투 7.10의 스크린샷입니다. (출처: A2님의 블로그) 특히 우분투 7.10의 기본폰트라는 저 미려한 글꼴에서 말이죠. 맥 OS도 사용해보고 싶긴 하지만 하드웨어를 따로 구입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어 잠시 미뤄두고서라도 현재 장난감용으로 재미있게 가지고 놀고 있는 저의 세컨 본체엔 뭔가 다른 모습으로 꾸며주고 싶네요.

운이 좋게도 제 블로그에 오시는 많은 분들이 리눅스를 사용하고 계신지라, 예전처럼 맨땅에 헤딩하지는 않을것 같습니다. 사실 작년쯤에 나름 준비하고 우분투를 설치했다가, 준비해놓은 드라이버조차 어떻게 설치하는지 몰라서 금방 포기했거든요. 아마 조만간 저의 편향적인 OS에 대한 시각을 넓혀주는 의미있는 일이 일어날지도 모릅니다. 아마 그쯤해서 더 재미있는 블로그가 만들어 지겠죠?

Posted by MaanMa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