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포스트는 Gamtaku.com의 "PC게임은 죽지 않았다. PC게임 연합 출범"글에 대한 트랙백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PC를 신의 게임기로 격상시킨 게임 Doom의 OpenGL 버전 스크린샷



즘 PC게임을 하다 보면 요즘 게임플랫폼으로서의 PC는 그 위상이 예전같지 않음을 톡톡히 느끼고 있습니다. 분명 PC는 일제 콘솔에 대비해서 시대의 획을 그은 플랫폼임에도, 요즘 나오는 게임 소식들을 보고 있으면 너무나도 콘솔 위주로만 흘러가고 있지요.

여기엔 어느정도 불공평한 면도 있습니다. 게임계 규모를 이야기할때 PC쪽은 오직 소프트웨어 수익으로만 말하는 반면 콘솔쪽은 하드웨어까지 포함해서 말하니 PC쪽이 훨씬 듣보잡스럽죠. 전체 PC판매량까지 갈 것 없이 150달러 이상하는 VGA 판매량만 더해도 그 격차가 훨씬 줄어들텐데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006년 4분기 150달러 이상 VGA카드 판매량은 대략 1,400만대정도 됩니다. 대략 연간 5,000만대 이상인데, 가장 많이 팔린 콘솔인 Playstation 2가 7년여동안 1억여대 판매한 것을 생각하면 게임을 위한 PC쪽 하드웨어 보급량은 어마어마한 수준입니다. (출처: Techno@)



또한 각각 콘솔은 서로 거의 호환성이 없는데 콘솔게임은 플랫폼 구분을 안하고 합쳐서 말하니 PC가 훨씬 작아 보입니다. 전통적으로 PC는 꾸준히 게임소프트 판매량에서 15~20% 정도를 차지해 왔다고 알고 있는데, 표면적으로만 보면 콘솔이 85% 차지로 훨씬 많아보이는것 같지만 실제 따져보면 콘솔은 여기서 5~6개로 플랫폼이 나뉘게 되죠. 거기에 콘솔은 1위 플랫폼이 2,3위보다 훨씬 많은 점유율을 차지하는 것을 생각해 보면 PC는 오히려 전통적으로 2~3위 플랫폼이라고도 해석되어 딱히 나쁘지 않은데도 말입니다.

그럼에도 PC게임의 위상은 점점 떨어져만 가는게 사실입니다. 이는 Peter Molyneux가 지적했듯, 심즈와 와우 이외엔 게임이 팔리지 않는다는거죠. 또한 며칠전 Call of Duty 4 제작자의 제작자도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PC게임은 팔리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전세계 700만장이 팔린 Call of Duty 4의 PC버전 판매량이 38만3천장에 불과했다고 하니 말 다한거죠. 각종 게임 커뮤니티에서 보면 Call of Duty 4의 최적화는 신적화급이라고 찬양이 넘치는 상황인데도 말입니다(바꿔말하면 하드웨어 비용이 줄어듦에도 말이죠).

원래 PC라는 플랫폼은 콘솔과 달리 라이센스비가 없어서 저렴한 개발비로 게임개발이 가능해 환영받던 플랫폼이었는데, 결정적으로 수입 자체가 없다시피하니 점점 PC게임 숫자가 줄어들 수밖에 없는게 현실입니다.

* 혹자는 온라인이 답이라고도 이야기하는데, 모든 부분에서 온라인이 꼭 답이 될 수는 없습니다. 일단 싱글과 달리 온라인은 유저편향이 대부분 심하고요(사람이 몰리는 온라인게임과 그렇지 못한 온라임게임간 차이는 큽니다. 그리고 유행이 지나간 온라인 게임은 심지어 사라지기까지 하죠), 전 장르에서 온라인을 도입할 수 없으며, 여전히 게임은 소설이나 영화같은 단방향적 스토리텔링 매체로 활용되기 때문입니다(하프라이프나 바이오쇼크같은 경우). 경쟁만이 게임을 즐기는 방법은 아니거든요.

PC기반의 프랜차이즈들은 하나둘씩 콘솔에 자리를 틀면서 어느덧 콘솔 위주로 개발되어 PC버전은 마치 어쩔 수 없이 만드는 듯한 인상을 주는게 많아졌고(대부분의 EA게임들의 경우), 어떤 것들은 아예 PC를 떠나기도 하였습니다(Call of Duty 3의 경우). 결정적으로 PC 플랫폼 자체적으로 수입을 올리기가 힘든지 콘솔의 멀티플랫폼으로 개발되어 게임 특성이 심하게 콘솔화 된 게임도 적지 않게 보이죠(단지 마우스를 쓸 수 있을 뿐입니다).

또한 가장 요즘 심하게 느끼는게, 간혹 나오는 게임들이 심하게 하드웨어사의 경제적 지원을 받는다는 겁니다. 게임 시작하기 전 Nvidia나 Intel의 로고가 뜨는 게임들이 요즘들어 부쩍 많아졌는데, 이게 공짜로 들어가는게 아니죠. 자사의 하드웨어를 팔아먹기 위한 마켓팅 수단으로 게임을 활용하는 것인데 이 경우 사양이 부쩍 올라가는 일이 다반사입니다.

차후 포스팅에서 또다시 걸고 넘어지겠지만, 현재 PC게임계는 잘 나오는 게임도 없을뿐더러(유독 우리나라에선 더더욱) 간혹 괜찮은 게임이 나오면 이중 삼중으로 하드웨어 비용이 들어가게 되니 PC게임을 즐기는건 예전보다 훨씬 어렵고 고된 일이 되어버렸습니다. 이제 PC를 버리고 콘솔로 가야 하는 맘이 더욱 크게 들고 말이죠.

이런 와중에 PC게임 연합이 출범한다는 소식은 매우 고무적인 일입니다. 최근 분위기를 보면 모두 포기한 플랫폼인것만 같았던 PC에 여전히 많은 제작자들이 애정을 가지고 있으며, 특히나 Games for Windows처럼 한 회사에 의한 움직임이 아니라 많은 수의 제작자들이 힘을 모은다는 점에서 그 어느때보다 희망적인 모습입니다.

부디 이런 움직임이 좋은 결실을 맺어 왕년 게임계의 중추적인 플랫폼이었던 PC가 예전의 그 모습을 다시 찾길 바래봅니다. :D



Posted by MaanMa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둠헤머 2008.02.22 18: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읽었습니다. 저도 pc용 패키지게임의 부활을 바라는 한명인데요. 불법복제에 대한 어떠한 대책을 세우느냐가 이 시장을 다시 살리느냐 못살리느냐의 갈림길이겠지요.
    초고속인터넷의 보급으로 요즘은 정품pc게임을 돈주고 사면 바보된듯한 기분을 느끼는 세상이기에 국내 제작사들도 전부 온라인에 목을 매게 되는거구요.
    팔린양은 얼마되지않는데 나중에 배포한 패치파일의 다운로드량은 어마어마하더라는 화이트데이나 콜오브듀티4같은 경우만 봐도 결국 pc게임의 사활은 불법복제에 대한 대책에 달려있는듯합니다.

    • MaanMaan 2008.02.22 2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역시 PC게임 사활이 불법복제에 대책을 어떻게 세우느냐에 달렸다는데 동감합니다. 사실 이 문제는 전면에 "불법"이라는 단서를 달고 공론화시켜야 하는데, 워낙 만연해서인지 오히려 이 문제를 공론화시키는 사람이 공공의 적이 되는 분위기더군요. 이렇게 자꾸 감추려고만 하다가 언제 인터넷 종량제라는 핵폭탄을 맞게 되는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종량제에 대한 대표적 논거중 하나가 대부분 트래픽이 불법 루트로 쓰인다는 것이거든요.

  2. hk. 2008.02.25 0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선 트랙백 감사합니다. 이상하게 트랙백이 휴지통에 가있었던지라 확인을 못했었네요. ^^;

    가장 시급한 문제인 불법복제 문제는 정말 애매하죠. 하도 오랫동안 지속되왔지만 해결의 기미가 보이질 않고. 이번에 출범한 PC 게임 연합에서 불법복제 등과 관련한 법적 조언도 한다고 하니 대기업들이 한데 모인 연합이 불법복제 문제를 어떻게 풀어나갈지도 지켜볼만 한 것 같습니다. 최소 한 기업이 나서는 것 보다야 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가 간달까요.

    PC 게임 연합 출범에서 그들이 밝히듯이 PC 게임은 전체 게임 매출의 30% 가까이를 차지하는 여전히 큰 시장임은 분명합니다. 캐주얼 게임까지 제했다니 대단하죠. 헌데 그 30% 중 와우가 차지하는 비중은 또 얼마나 될지.. 말씀대로 와우, 심즈 외에 그 30% 를 설명해줄만한 판매량을 보이는 게임이 없다는 것도 답답한 노릇입니다. 그래도 PC 게임 시장이 놀라운 것은 크라이시스가 그렇게 엄청난 하이엔드 게임임에도 100만장을 넘었다고 하더라구요.. 참. 신기할 따름입니다. ^^;

    • MaanMaan 2008.03.01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불법복제만 해결한다면 PC야말로 가장 이상적인 게임플랫폼이겠죠. 콘솔의 경우 일정 이상 소득이 되는 국가에서나 보급되지만, PC의 경우 개발도상국에도 잘 보급되는 편이니깐요. 전에 EA에서 한 인터뷰를 보니 중국의 엄청난 PC보급률을 어떻게 이용할까 고민하던데, 좋은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하지만 중국을 어떻게...)

  3. 도아 2008.02.27 1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연구실에 있을 때 잠을 못자게 한 녀석입니다. 저는 게임을 하지 않지만 다른 사람들이 떠들면서 게임을 해서 잠을 설친적이 많았습니다. 추억의 게임이군요.

  4. louis vuitton 2013.07.27 0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은 반짝반짝 빛이 나겠지,,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 그빛은 사라저버릴거야,지금 우리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