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 Windows 95는 안좋은 호환성과 떨어지는 성능 및 안정성에도 불구하고 경쟁자였던 Mac 진영과 IBM의 OS/2를 압도하고 새로운 운영체제의 대세로 자리잡았다고 했는데, 그것에 있어선 다른것보다 게임의 역할이 컸습니다. 게임이야말로 개인유저에게 있어 가장 효과적인 킬러 어플리케이션이라고 봐도 과언이 아니니깐요.

물론 그 전의 상황을 보면 MS에 유리한 환경이 조성되어 있었습니다. 바로 수많은 MS-DOS 기반 게임들이 바로 그것이었죠. Wikipedia에서 찾아보면 어지간한 콘솔보다 많은 수의 게임이 바로 MS-DOS를 플랫폼으로 하여 발매되었는데, 이는 MS-DOS가 매우 성공한 게임플랫폼임을 나타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S-DOS시절 대표적인 게임 DOOM의 스크린샷 (출처: Wikipedia)



하지만 사실 MS-DOS 게임은 Windows에서 무용지물과 다름없는게 현실이었죠. Windows GUI의 렌더링 방식은 DOS상에서 게임그래픽을 그려내는 것에 비하면 너무나도 비효율적이었기 때문에 Windows 3.1이 등장한 이후에도 최고의 게임 플랫폼은 여전히 MS-DOS였습니다. (비스타에 와서야 게임그래픽 구동방식과 데스크탑그래픽 구동방식이 하나로 되기 시작했습니다... 뭐 아직까진 불완전해도 말이죠)

하지만 아무리 같은 MS플랫폼이라 할지라도 차세대로 갈수록 DOS 플랫폼을 사장시키려는 Microsoft에 있어 게임이 여전히 DOS에 머무는 것은 썩 좋은 모습이 아니었습니다. 따라서 Windows 95부터는 아예 게임을 위한 구조를 OS 안에 집어넣게 되는데, 이것이 바로 DirectX입니다. DOS상에서 로우레벨 프로그래밍으로 낼 수 있는 렌더링 속도를 Windows 상에서도 구현시킨다는 것이 그 목표였습니다. 그리고 거기에 Windows의 특징이라 할 수 있는 드라이버를 통한 표준화된 하드웨어 구동방식을 접한것이 바로 DirectX죠.

(DirectX 초창기 게임잡지 등에 돌았던 헛소문중 하나가 DirectX를 쓰면 게임 가속이 된다는 것이었습니다. 마치 486급 하드웨어에서 펜티엄급 그래픽을 보여줄 수 있다는 둥의 말이 많았죠. 사실은 이제야 DOS에서 나올만한 속도를 Windows에서 구현했다는 것에 불과한데 말입니다. 그래도 그런 헛소문이 의외로 Windows 95 보급엔 효과적이었습니다.)

실제 Microsoft에서는 Windows 95를 출시하면서 게임에 많은 신경을 썼습니다. DirectX와는 별개로 위의 Doom을 Windows로 컨버전시키거나, 역시 베스트셀러 게임이었던 Pitfall을 Windows 95용으로 발매시키는 등 말이죠. 당시 게임잡지 부록CD엔 이런 MS의 노력을 결과인듯한 데모CD가 제공되기도 했었습니다. 스크린샷을 못구해서 정확한 설명이 되련지는 모르겠지만, 대충 3D 그래픽으로 여러가지 게임의 화면이나 데모버전을 포함했었죠. Dos is Dead라는 말이 인상적이기도 했습니다.

또한 Windows로의 게임개발을 위해 Sega를 끌어들이기도 했었습니다. 당시 최고의 격투게임이었던 Virtua Fighter가 DirectX를 이용하여 PC로 개발되었을 뿐 아니라 Virtua Cop, Daytona Racing 등 Sega의 인기 게임들은 거의 PC로 컨버전되었었습니다. (이런 Sega와 MS의 관계는 후일 Sega의 마지막 콘솔이었던 Dreamcast에 Windows CE 탑재의 결과를 낳게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rtua Fighter의 스크린샷. 당시 PC에서 이런 게임을 즐길수 있다는건 말그대로 충격이었습니다. 그 수준도 콘솔보다 나았으니깐요. (출처: Wikipedia)


또한 초창기 Windows 95게임의 특징이라면 바로 일본 게임들이 Windows 95용으로 많이 개발되었다는 것입니다. 지금처럼 자국 콘솔에만 매달리는 일본게임계를 보면 다소 실감이 안날지도 모르겠지만, 극초창기 Windows 95용 게임엔 일본제 게임이 상당수를 차지해서 꽤 쏠쏠한 인기를 끌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이런 양질의 게임이 나와도 초창기 DirectX는 불안하기 그지없었습니다. 안그래도 BSOD가 일상인 Windows 95에서 초창기 DirectX는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이나 다름없었죠. (현재 콘솔계에서 360의 모습과 비슷하다고나 할까요?) 실제 이런 불안한 모습 때문에 초창기 DirectX 1의 게임을 내놓았던 Sierra 산하 Dynamix의 게임들은 내놓고 나서 많은 비난을 듣기도 했습니다. DOS 시절 최고의 프랜차이즈였던 A-10 Tank Killer, Red Baron 같은 게임들은 Windows 95 첫차를 잘못타서 완전히 역사속으로 사라져 버렸죠.

그럼에도 MS의 마켓팅 덕인지, 수많은 PC 게임들은 빠른 속도로 DOS를 버리고 Windows 95 전용으로 만들어졌습니다. 그 중에는 C&C: Red Alert처럼 DOS와 Windows 버전을 둘 다 가지고 있는것도 있었지만, 대충 DirectX 3.0쯤에는 거의 모든 게임들이 Windows 95 전용으로 나왔다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가 되었습니다. DX 3.0을 기점으로 DirectX는 상당히 안정적이 되었던것도 컸죠.

사실 이때만 해도 어떻게 보면 게임을 즐기는데 있어 부담이 덜했던 시기였는지도 모릅니다. 지금처럼 DirectX가 버전업될때마다 하드웨어를 바꿔야 하는게 아니고, 오직 소프트웨어적으로만 DirectX를 업그레이드하면 훨씬 나은 모습을 보여줬었거든요. 대충 5.0때까지의 DirectX는 전문적인 프로그래머야 어떻게 생각할지 몰라도 저같은 일개 유저는 더 나은 안정성에 더 나은 그래픽을 "공짜로" 볼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이후 VooDoo가 등장하면서 3D 그래픽이 대세가 되고, 7.0 이후 T&L이 쓰이기 시작하면서 DirectX의 버전업은 또다른 부담으로 다가오게 되었죠)

DirectX는 Windows 98이 나오기 전까지 무려 다섯차례나 버전업을 했으며(1.0~5.0, 비록 2.0과 4.0은 발표되지 않았지만요), 이는 바꿔 말하면 그만큼 Microsoft가 게임에 대해 신경을 썼다는 것이라고도 볼 수 있습니다. 물론 그 결과는 대부분 게임이 DOS를 버리고 Windows로 왔다는 데서 볼 수 있듯 상당히 성공적이라고 볼 수 있겠구요.

이 때 얻은 경험은 훗날 MS가 콘솔게임계로 진출할 때 상당한 자산이 되었으니, Windows 95때야말로 이후 Microsoft의 미래를 결정짓는 가장 중요한 시기였다 말할 수 있겠습니다.
Posted by MaanMa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almaegu 2008.02.12 15: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헛소문이라기보다는 도스 자체가 메모리관리를 효율적으로 못하는 구조였고, 쓸수있는 메모리의 한계도 있었기때문에, 이보다 나아진 윈도우95의 메모리 관리와 , CPU사용등의 효과가 있었던것은 사실입니다

    다만 그때는 메모리가 비싸서 윈도우 95가 느리지 않을만큼 최소 16메가에서 32메가 , 많게는 64메가정도까지는 달아야했기때문에, 메모리가 적은상태에서도 잘 돌아가는 도스게임이 빠르게 느껴졌던것이겠지요

    그래도 도스게임은 게임마다 사운드, 그래픽, 마우스 설정을 따로 해야했지만 , 윈도우즈용 게임들은 그냥 윈도우즈에서 사운드, 그래픽,마우스 드라이버를 잡으면 이후 설정이 필요없었기때문에 일반 유저들은 편리해진것은 분명합니다

    그리고 역시 그를 바탕으로 님의 말씀처럼 콘솔게임계로 진출하는 발판도 마련했고, 개인용 컴퓨터 시장에서 거의 유일하게 게임이 제대로 지원되는 OS로 발전한 점도 성공한 부분이라 볼 수 있겠지요

    사실 게임때문에라도 맥과 리눅스 사용을 꺼리는 사용자들도 상당한것을 생각해보면 MS가 머리를 잘 쓴것이겠지요

    이제는 GPU에 포함되버린 3D 가속기도 오픈GL 과 다이렉트3D에서 다이렉트3D의 완승으로 끝났고 뭐 이래저래 사실 대부분의 사람들은 MS의 덕에 편리함을 누리고 있는것이 사실이라 생각합니다

    악의축이니 뭐니 욕해도 MS덕분에 결국에는 컴퓨터도 믿기 어려운정도로 싸졌고, 세상이 놀랄만큼 편리해졌으니까요

    • MaanMaan 2008.02.13 0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도스를 쓰더라도 대중적인 부품을 쓰면 크게 불편한것이 없었던것도 사실이죠. 사운드의 경우 대부분이 사블 호환모드로 작동했었으니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