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꼴 이야기를 하다 보면 흔히 나오는 이야기가 아무리 예쁜 한글 글꼴이 나와도 사실상 웹상에선 굴림체 말고는 대안이 없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바로 가독성 때문이죠. 흔히 쓰이는 글꼴 크기가 티스토리 에디터 기준 9pt인데, 이 크기에선 굴림체 등 이전 윈도우에 기본적으로 포함되어 온 4종 글꼴(굴림, 궁서, 돋움, 바탕)을 제외하곤 획이 흐리게 보이며 이 때문에 맑은 고딕이니 나눔글꼴이니 아무리 다른 좋은 글꼴이 나온다 해도 결국 가독성 때문에 굴림체를 쓸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럼 약간 촛점을 돌려서 스마트폰을 보죠. 흔히 사용되는 아이폰의 경우 애플고딕이 쓰입니다. 애플 고딕이라... 맥 유저들의 말을 빌리자면 거의 OSX의 오점이라고까지 말할 정도로 가독성이 최악이죠. 헌데 맥에서와 달리 아이폰에서의 애플고딕은 그런 말이 없습니다. 사실 제가 봐도 맥에서와 달리 아이폰상에서의 글꼴은 꽤나 또렷하니깐요.

과연 그 이유가 무엇이까요? 그것은 현재 스마트폰 등 휴대형 기기에서 쓰이는 디스플레이의 PPI(Pixel Per Inch)가 PC 모니터의 그것보다 훨씬 높기 때문입니다. 24인치 1920x1200 해상도 모니터의 PPI가 94PPI인데 비해 아이폰 3GS의 경우 163PPI, 아이폰4의 경우 326PPI라고 합니다. 안드로이드 OS를 사용하는 갤럭시S의 경우 233PPI입니다.

참조문서 - http://en.wikipedia.org/wiki/List_of_displays_by_pixel_density

이 때문에 비슷한 크기의 글꼴을 표시하더라도 PC에서 다소 흐릿하던게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에선 별 문제가 없으며, 이 덕에 스마트폰상에선 윈도우보다 훨씬 미려한 모양의 글꼴을 기본적으로 무리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다시 윈도우로 돌아와 보겠습니다.

사실 윈도우에선 예전부터 PPI를 조정할 수 있는 옵션이 있었습니다.


윈도우7을 기준으로 보면 제어판 하위 항목에 이렇게 해상도와 별개로 PPI를 조절할 수 있는 옵션이 존재하죠.


효과는 확실합니다. 다소 흐릿했던 윈도우 비스타 이후 기본 글꼴인 맑은 글꼴이 150% (144DPI) 수준으로 높이자 꽤나 또렷해졌죠. (이는 크기를 키워서 그런게 아니라 기본 96DPI상에서 보이던 흐릿한 획이 144DPI상에선 없어져서 그런겁니다)



하지만 여기엔 문제가 매우 많이(!) 존재합니다.

우선 대부분의 윈도우 프로그램들이 기본 DPI인 96DPI 이외에선 인터페이스가 다 깨진다는겁니다.


위 스크린샷을 보면 아시겠지만, 기본적으로 윈도우에 내장된 가젯인 시계 가젯을 제외하곤 DPI를 높였을때 크기가 제대로 변하질 않습니다. 스크린샷을 미처 찍진 못했지만, 제가 DPI를 변경하면서 확인한 바로는 윈도우 및 마이크로소프트가 만든 프로그램을 제외하곤 DPI 변경이 제대로 인터페이스상에 구현된 프로그램은 거의 없었습니다.

두번째는 굴림체입니다.


위 스크린샷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굴림체는 기본 크기 이외에서 글꼴 모양 자체가 달라집니다. 굴림체도 클리어타입이 적용된다곤 하지만 그건 글꼴 크기를 엄청나게 키웠을때나 그렇지 150% 크기에선 클리어타입이 적용되지 않고 튀는 도트 때문에 눈이 아파오기까지 할 정도죠.

특히나 윈도우상에서 굴림체가 거의 기본 웹 글꼴인 상황이라면 문제는 더더욱 심각해집니다. 사실상 현재 쓰이는 해상도 및 크기 이외의 규격은 쓸 수 없을 정도니깐요.

세번째는 아무도 관심을 안가진다는 것입니다.

현재 윈도우 기준 96DPI 상에서 글꼴이 흐릿해 보인다는건 어디까지나 한글이나 한자를 사용하는 입장에서 그런거지, 알파벳 계열 문자에선 해당사항이 없습니다. 현재 사용되는 주된 플랫폼(윈도우, 맥, 리눅스 등등)의 제작자가 대부분 미국에 있는 만큼 그네들 입장에선 불편함이 없으니 개선할 이유도 크게 없는거죠.


위 스샷을 보면 더더욱 알수 있습니다. 150% 크기에서 흉악한(!) 모양을 보이는 굴림체가 사용된 한글 윈도우와 달리 영문 윈도우는 꽤나 깔끔하죠. 클리어타입도 다 적용되어 있고, 자세히 보면 글자 간격 같은것도 한글 윈도우는 뭔가 조잡해 보이는데, 영문 윈도우에서 글자 위치는 꽤 잘 잡혀 있습니다. (한글 윈도우에서 확대된 맑은 고딕 글꼴 위치는 다소 밑으로 치우쳐져 있습니다)

비영어권 문자의 문제를 조금 더 말하자면 마이크로소프트는 각성해야 합니다. 비스타 이후 클리어타입을 본격적으로 지원하는 글꼴이라면서 맑은 고딕을 넣었는데 대체 이거 딸랑 하나로 뭐하자는 겁니까? 기존 4종 글꼴을 완전히 대체하지 못하더라도 최소 명조체쪽에 대응할 세리프 계열 글꼴 하나는 더 넣었어야 합니다. 이는 한글 뿐 아니라 일본어나 한자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 개새끼 해봐 한국 마소는 이런거 본사에 좀 강하게 피드백을 넣을 필요가 있습니다.

사실 가장 큰 문제는 역시나 비용입니다.

PC 모니터에서 소위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쓰인다는건 같은 크기에서 해상도가 높아진다는걸 뜻하죠. 현재 96PPI에 가까운 디스플레이장치가 문자 그대로 레티나급인 300PPI까지 가지 못하더라도 다양한 한글/한자 글꼴을 무리없이 소화할 수 있는 수준인 150% 크기인 144PPI 수준으로 가려면 현재 1920 x 1200 해상도의 24인치 모니터가 2880 x 1800 해상도로 높아져야 합니다. 이는 즉 현재 사용되는 디스플레이가 모두 바뀌어야 한다는 것이며, 대량생산되는 디스플레이 패널의 생산 라인이 싸그리 바뀌어야 한다는 겁니다.

더군다나 같은 크기에서 해상도가 높아지면 그만큼 제조 공정이 복잡해지고 디스플레이 가격 자체가 더 높아질뿐더러 제품 신뢰성도 낮아지고.... 뭔가 많이 복잡해집니다. 현재 평균 모니터 가격을 30만원이라고 가정한다면 PPI가 높아진 PC용 모니터 평균 가격은 그 배에 달할수도 있죠.

거기에 높은 해상도를 무리없이 돌리기 위해선 그만큼 고사양의 프로세서와 더 많은 메모리가 필요하는 등등등... (보통 큰 모니터는 모든 지름의 시작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모니터 해상도가 높아지면 더 좋은 그래픽카드가 필요하고, 해상도가 높아짐에 따라 멀티태스킹 빈도가 높아지면서 더 좋은 CPU와 더 큰 용량의 메모리가 필요해지고, 마우스 역시 이전에 400DPI 해상도로 충분했던게 1920 해상도로 높아지면 최소 1000DPI 가 필요해지죠..) 대충 1000달러면 그럴듯하게 견적이 나올 수준으로 낮아진 PC 가격이 갑자기 높아질수도 있는 등 PC에 들어가는 평균적 비용 자체가 크게 높아질 가능성이 큽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것은 필요합니다.

우선 이 이야기를 꺼낸 화두인 또렷한 한글을 보기 위해서입니다. 현재 96DPI 기준 해상도로는 영어는 모르지만 한글 및 알파벳 계열을 제외한 문자를 보기엔 많이 부족합니다.

또한 현재 PC의 경쟁자로 떠오르고 있는 스마트폰 및 타블렛은 이미 높은 PPI가 구현되고 있다는 점도 있죠. 글 앞부분에 제시한 위키피디아 링크를 보면 사실상 TV를 제외하곤 PC 모니터의 PPI가 가장 낮으며 이는 다른 장치에서 또렷하게 볼 수 있는 많은 문서를 PC에선 그만큼 흐릿하게 본다는 것이며 이는 차후 뷰어로서의 PC가 그만큼 경쟁력이 떨어진다는겁니다. (심지어 차세대 아이패드엔 2048 x 1536 이라는 현재 PC에서 일반적인 상한선인 1920 x 1200 해상도를 훌쩍 뛰어넘는 해상도의 디스플레이가 도입된다고 합니다. 이 해상도에서 문서를 본다는건 상상만으로 황홀할 수준이죠)

굳이 디스플레이를 바꾸지 않더라도 눈이 안좋은 사람들에겐 현실적으로 필요한 옵션이기도 합니다. CRT에서 LCD로 넘어오면서 LCD엔 적정해상도라는게 존재해 예전처럼 글자 크기가 작다고 해서 해상도를 낮출수만은 없게 되었습니다. 이때 가장 요긴한 옵션이 바로 윈도우 자체에서 DPI를 높여버리는거죠.


솔직히 가능성은 없는 문제입니다. 앞서 말했다시피 OS 제작자들부터 다 서양권이라 현실적으로 필요 없는 문제일뿐더러, 현재 프로그램 자체가 다 새로 만들어져야 할수도 있으니깐요. 거기에 디스플레이 비용까지 생각한다면 정말 차라리 제가 지금 대통령에 출마해서 당선되는게 더 확률이 높다고까지 생각되지만, 최소 더 나은 PC 환경을 조금이라도 생각한다면 누군가가 먼저 움직였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P.S 1. 제목에 "레티나"라는 단어를 사용한것은 문자 그대로 애플 디스플레이 및 기기를 지칭한 것이 아니라 높은 PPI 디스플레이를 한마디로 표현할 때 가장 적절하다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P.S 2. 윈도우를 제외한 OSX 및 우분투에서 DPI를 조절할 수 있는 방법이 있으면 알려주세요.

P.S 3. 제가 개념이 아직 없어서 DPI와 PPI가 다소 혼동되어 쓰여졌을 수 있습니다. 그냥 넘어갑시다.




Posted by MaanMa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스웨터 2011.02.25 1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읽었습니다.

    그간의 컴퓨터 기술들이 속도 측면에서 발전해왔다면, 최근의 스마트폰(특히 아이폰)을 많은 사람들이 경험한 뒤에는 '사용자 경험'을 좌우할 신체감각의 문제에까지 도달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촉감에서 시작되어 시각까지 왔네요. DPI 등의 효과에 대해서 잘 몰랐었는데, 좋은 글 보고 갑니다.

  2. 우선우 2011.02.26 0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맥 가독성 윈도우보다 백만배는 나아요

  3. 공돌이 2011.05.14 2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읽었습니다. 백번 동감하는 부분이 많습니다. 저도 글꼴 때문에 고민하다가 결과적으로는 웹브라우징을 할 때 한글의 경우는 파폭 띄우고 몽땅 다음고딕으로 보고 있는 중입니다. http://blog.naver.com/jhlee679/120128804147

    그래도 블로그등에 입력시에는 굴림으로 되돌아가야 하는 판이네요. 다음 고딕 띄우고는 타자 빨리치면 한두 글자 잃어버리는 경우가 종종 있어서요... T_T

  4. 공돌이 2011.05.14 2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만 글꼴에 예민한 줄 알았던 적도 있습니다. 저의 경우 윈XP 쓸동안은 주로 영문윈도우 썼습니다. 기본 한글 글꼴과 영문이 밸런스가 안좋아 보여서요.

    헌데 비슷한 이유지만 결과적으로는 완전히 반대로 가는 분도 있더군요 (저의 직장 동료인 중국인, 아마도 한자때문인지...) 아예 폰트 힌팅 안들어간 글꼴만을 고집합니다. 마치 윈도우 95/98 시절처럼요. cleartype 기능 아예 꺼버리고요...

  5. abercrombie fitch 2013.04.09 1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닫혀있던 나의 어두운 마음 모두 네게 열게 예이예, http://ahv.longchampoutletbl.com/ longchamp bags

  6. 우리가 사는 <뚜뚜월드> 2016.05.12 0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윈도우7 가독성이 나쁜 부분이 모니터와의 호환문제라는 생각이 드네요.

    저는 구형 17인치 모니터를 쓰거든요~

    처음 설치 했을때도 가독성이 안좋아서

    xp를 떠올리게 됩니다.

    글자가 ~~~밉게 보여서링~~

    그래서 이래저래

    멀티부팅을 하고 있습니다.